A2공간 - 도움되는 글을 쓰자

ani2life.egloos.com

포토로그


그냥 잡담

※방명록은 따로 없고 무조건 최신글에 댓글 남기시면 됩니다. ^^

위드블로그



건강한 리뷰문화를 이끄는 네이버 그린리뷰 캠페인과 위드블로그 IT/웹/컴퓨터 잡담


국내 블로그 플랫폼중에서 높은 점유율을 가지는 네이버 블로그에서 그린리뷰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린리뷰라는 단어만 보아도 전달하고 싶은 뜻이 쉽게 예상됩니다.
위의 이미지에 있는 '건강하고 푸른 리뷰 문화를 함께 만들어요!'라는 문구 처럼 바른 리뷰 문화를 추구하는 캠페인 입니다.



블로그에서 정보를 얻는 소비자들

이전부터 많은 소비자들이 제품에 대한 정보를 블로그에서 얻고 있고 블로그의 정보 영향력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블로그 초창기가 현재보다 분위기면에서 떠들썩했다면 현재의 블로그는 인터넷과 삶에 자연스럽고 깊숙하게 스며들어 있습니다.

그동안 이런 블로그의 영향력을 바탕으로한 리뷰 마케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블로그의 리뷰는 개인이 직접 체험하고 작성했다는 점에서 많은 신뢰를 얻었습니다.
(신뢰못할 기존 미디어, 신뢰가는 블로그)

그런데 옳바르지 못한 블로그 마케팅들이 생겨났습니다.
블로거들이 제품을 써보지도 않았는데 써본척 하거나, 광고주가 직접 제공해주는 자료만으로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또 광고주들이 블로거가 쓴 글에 직접적으로 태클을 걸고 넘어지기도 했습니다.

광고주들이 블로그와 블로거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요즘 블로그가 뜬다고 하니까 블로그를 찌라시로 이용하면 되겠네'와 같은 단순한 생각으로 접근했기 때문입니다.
블로거가 제품을 받아 글을 쓴다고 하더라도 블로거도 고객 입니다.

저도 리뷰 글을 올리는데 지인을 통해 부탁을 받은 적도 있었는데 제가 쓴 글에 자꾸 수정요청이 들어왔습니다.
제품명이 잘못됐거나 객관적 자료가 잘못된거라면 모르겠지만 전체적인 내용의 수정을 요청하더군요.
만약 지인의 부탁으로 쓴 글이 아니었으면 '원고료 필요없으니까 내가 쓴 글에 태클걸지 말아라!'라고 이야기 했을 겁니다.
지인의 입장을 생각해서 꾸역꾸역 맞춰주기는 했지만 다시는 하고 싶지 않습니다.



하지만 위드블로그가 있었다.
이런 환경속에 블로그마케팅 최후의 보루라고 할 수 있는 위드블로그가 있었습니다.
위드블로그는 올블로그를 서비스하는 블로그칵테일의 블로그마케팅 서비스로써 국내의 어떤 업체보다 블로그와 블로거에 대한 이해도가 높습니다.

위드블로그는 서비스 오픈 초기부터 지금까지 솔직한 리뷰를 만들기 위해 광고주와 블로거 사이에서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제품을 직접 써본 리뷰만 등록했고, 제품을 받고 쓴 리뷰라는 것을 솔직하게 명시하는 배너를 달도록 유도했습니다.
그 결과 위드블로그를 통해 작성된 리뷰는 높은 신뢰도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위드블로그를 통해 작성된 리뷰중 하나를 소개하겠습니다.
데코트리님의 뮤직몽키스피커 리뷰중 하나입니다.
리뷰를 보면 단순히 뮤직몽키스피커 제품에 대한 리뷰뿐만 아니라 뮤직몽키의 옷과 가방까지 만들어 입혔습니다.

이런 리뷰를 광고주가 부탁했을까요? 옷을 만들어줘라? 가방을 만들어줘라?
광고주의 압박이 있었으면 이런 퀄리티 높은 자발적인 리뷰가 나왔을까요?
사람을 바다로 나가게 하려면 배를 만들게 하는게 아니라 바다에 대한 꿈을 심어주면 어떻게든 나간다고 하죠.
창의적 컨텐츠는 강요한다고 되는게 아닙니다.

블로그를 단순한 찌라시로 이용할거면 알바 몇백명 고용해서 블로그 몇백개 만들고 똑같은 내용 복사하면 되는거 아닙니까?
이런식으로 정보없는 광고 쓰레기 블로그 잔뜩 만들어놓고 최근 네이버가 검색 알고리즘 바꿔서 찌라시 블로그 검색 안되니까 열폭하는 업체들도 있더군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위드블로그의 철학과 네이버 그린리뷰 캠페인이 만났다.

이런 위드블로그의 철학과 네이버 그린리뷰 캠페인은 추구하는 방향이 일치합니다.
그 결과 네이버 그린리뷰 캠페인에 위드블로그가 함께하기로 했습니다.

네이버는 좋은 정보로 가득찬 양질의 블로그가 많아지길 원할거라 생각합니다.
잘못된 블로그 마케팅은 쓰레기 블로그를 양산하게 되고 쏟아지는 쓰레기 정보에서 양질의 정보를 찾기 어렵게 되면 피해는 소비자에게 돌아갑니다.

솔직히 네이버의 그린리뷰 캠페인은 정말로 파격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블로거에게 돈 몇푼 쥐어주고 우리가 시키는대로 글쓰고 움직이면 되는거 아냐?'라고 생각하는 비양심적인 광고주들은 이런 그린리뷰 캠페인에 열폭할 수 밖에 없습니다.
또는 '나는 돈만 받으면 양심도 팔수있어'라고 생각하는 블로거(?)들이 그린리뷰 캠페인을 흠잡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런 옳바른 캠페인에 대해 제 블로그에 악플이 달리면 광속삭제, 자비는 없습니다.



블로그의 신뢰를 지키자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거로써 '블로그 내용을 믿을 수 없어. 리뷰 다 거짓말이야. 돈받고 광고 하는거지.'와 같이 블로그에 대한 인식이 나빠진다면 좋을까요?

제 이글루스 블로그만 따져도 2005년부터 운영하고 있는데 제 블로그가 거짓덩어리 취급을 받고 버려진다면 안타까울 것 같습니다.
신뢰를 쌓는데는 오랜 기간이 걸리지만 잃어버리는건 순간 입니다.
솔직한 리뷰를 쓰는 문화가 활성되고 거짓된 리뷰가 자리를 잡지 못하면 블로고스피어 전체가 발전할 수 있습니다.
신뢰를 바탕으로 발전한 블로그신뢰를 잃는다면 블로그는 사라질 수 밖에 없습니다.



당당하게 리뷰하고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자.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는 방법은 무척 간단합니다.
네이버 블로그는 네이버의 그린리뷰 캠페인 페이지에서 그외 블로그 플랫폼은 위드블로그의 그린리뷰 캠페인 페이지에서 배너를 가져와 자신의 리뷰 포스팅에 달기만하면 됩니다.

이제 당당하게 리뷰하고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세요.
그리고 당당한 리뷰를 쓸 수 있게 도와주는 위드블로그가 블로거와 함께 합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덧글

  • 나비오 2010/09/12 14:51 # 삭제

    그린의 의미대로 온전한 블로그 문화를 이끄는데
    도움이 되는 캠페인이 되었으면 합니다.
  • -A2- 2010/09/12 16:49 #

    관심가져 주셔서 고맙습니다. ^^